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HOME > 자료 > 기독교의 허상1,2
2006-12-05 13:18:43 조회 : 3263         
편집 후기 이름 : 관리자(IP:122.47.57.66)

 

편집 후기

신만 없다면 모든 것이 다 허용된다고 여겼던 상식들이 오늘날 교회 안에서는 신과 함께 모든 것이 허용되는 상황이 되어 버렸다. 오늘날이나 옛날처럼 인간들에 있어 하나님이란 여전히 욕망의 화신일 뿐이다. 하나님의 적으로 분류된 악마에 대한 사람들의 이해도 달라졌다. 다소 동정하는 편이다. 왜냐하면 자신의 심정을 대변해주기 때문이다. 악마도 신도 인간들 각자의 형편과 사정에 따라 관리 대상이 된다. 결국 남는 것은 인간이라는 자기 자신 뿐이다. 아무 불러도 답변도 없고 아무리 외쳐도 먹통 뿐인 하나님에 대해서 이제 인간들은 발 길을 돌린다. 대답해 주지 못하는 추상적인 신보다 구체적인 인간 공동체 속에서 해답을 찾겠다는 것이다. 놀랍게도 그런 취지에서 또다시 모여드는 곳이 교회이다. 신을 이야기 하되 신을 도외시하기로 마음 속으로 다짐들을 하고 출석하고 있는 것이다. 기독교의 허상은 곧 교회의 허상에서 구체화되고 이는 인간 자체의 허상을 뜻한다. 헛 바람과 헛 멋에 빨려다니면서 한 평생을 다 보낸 분이 진지하게 이런 이야기를 꺼내놓는다. "나 정말 열심히 교회 다녔단다." 이런 분에 던질 대답은 이것 뿐이다. "그동안 좋은 기술을 연마하셨군요. 하지만 지옥에서나 자랑할 기술입니다. 심판은 교회를 대상으로 이미 이 지상에서부터 시작되었음을 왜 모르십니까!(벧전 4:17)"

  ◁ 이전글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